학과소개 페이지 비주얼이미지
HOME  > 학과소개  > 학과소개

학과소개



[사학과 소개]


역사학은 인간의 자기인식을 목표로 하는 학문이다.
그것은 종적으로 인류의 변화 과정을 고찰하고 횡적으로 현존하는 사회의 제반 현상을 분석하여 인간이 현재 위치한 자기 존재의 특수성과 보편성을 인식하고 나아가 앞으로의 인간행위의 지표와 방향을 모색하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또한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인식을 고취시키고 사회발전과 문화 창조에 기여하는 인재를 양성하기 역사현장 답사를 매 학기 실시하고 있으며, 주변지역에 산재한 역사유적지 발굴을 통해 산 역사의 체험은 물론, 지역민들의 역사에 대한 관심을 고취시키는데 일조하고 있다.

우리 사학과에서는 인류역사를 한국사, 동양사, 서양사로 분류하여 이에 대한 체계적 이해에 역점을 두고 각 분야의 역사를 비교 조명하고 있다. 또한 사학과 학생 중에서 고고학을 전공으로 선택한 학생들은 경상대학교 박물관을 통해 서부경남 지역 선사ㆍ가야시대 유적과 유물에 대하여 직접 답사함과 동시에 이를 학문적으로 접근하기 위해 실측 등 고고학적인 연구 활동을 한다.


사학과는 인문학의 전통적인 한 분과(역사학)를 연구하고 교육하는 학과로 한국사, 동양사, 서양사를 골고루 깊이 있게 연구하고 교육하며 자아와 세계에 대한 역사적 이해를 겸비한 인재를 양성하는 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또한 본 학과는 문헌사학과 고고학을 겸비한 학과로서 배출된 인재들이 사회의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도록 노력한다.

사학과에서는 역사 이면의 역사를 다룸으로써 사물을 보는 새로운 시각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 물론 일반적인 역사적 사실도 다루고 있는데, 덕분에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및 공무원 국사에서 득점율이 높은 편이다.
팩트를 기반으로 문헌을 다루는 역사학의 특성상 연구원으로서 적합한 인재들이 많고, 그 외에도 기자나 언론인 등 사회 곳곳에서 활동하는 훌륭한 선배들을 많이 배출하였다.

사학과 학생들은 이후 대학원에 진학하여 좀 더 심도있는 학문연구에 정진할 수 있으며 역량을 발휘하여 공무원, 교사, 언론 및 출판계, 기록물관리사, 각 연구기관 및 박물관 등 사회 다방면에 진출할 수 있다.




[사학과 특화 교육]

1. 역사답사

   -본 학과는 학생들의 올바른 역사인식을 고취시키고 사회 발전과 문화 창조에 기여하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강의실에서의 역사 수업과 아울러 역사현장답사를 매 학기 실시하고 있다.
   - 역사 답사는 2박 3일 동안 전국을 6개 내지 7개 권역으로 나누어 실시하므로 4년동안 학생들이 역사지식을 직접 체험하고 확인하는 실습인 셈이다.
   - 특히 매년 꾸려지는 답사팀은 답사 관련 학습과 자체 세미나를 통해 자율적이고 주체적인 역사 학습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 고고학 현장 학습

   - 본 학과는 문헌사학과 고고학이 결합된 사학과다. 경상대학교에는 경남 지역을 대표하는 박물관이 운용되고 있다. 고고학과 한국고대사를 전공하고자 하는 학생들에게는 경상대학교 박물관에서 실습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고 있다.


3. 교직 과정

   - 본 학과는 역사교사 양성을 위한 교직 과정이 마련되어 있어 졸업 후 교사로서 사회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